홈 > 전창진
전창진
두 번째 FA. 조성민의 현실과 가치 그리고 미래 조성민을 가장 잘 활용한 감독이 부산 KT 소닉붐 시절 전창진 전 감독이다. 외국인 선수들만큼 신뢰를 보이며 그를 위한 패턴을 수십가지로 준비했다. 하지만 그 이후 조성민을 만난 지도자들은 그의 장점을 살려내지 못했다.... 스포츠조선
KGC, 김승기 감독과 3년 재계약 지난 2015-2016시즌 전창진 감독의 갑작스러운 이탈로 KGC 지휘봉을 잡은 그는 부임 첫해에 팀을 4강에 올리며 지도력을 입증했다. 다음 해인 2016~2017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며 팀에 창단 첫... 조이뉴스24
KGC, 김승기 감독과 3년 재계약 당초 김 감독은 2015~2016시즌을 앞두고 전창진 전 감독과 함께 KGC의 수석코치로 자리했지만, 시즌 개막 직전 전창진 전 감독이 좋지 않은 일에 연루되면서 지휘봉을 놓은 뒤 갑자기 감독대행직을 맡았다. KGC는 김 감독에게... 스포츠동아
3년 재계약 김승기 감독, 이제부터가 진짜 시험대 원래는 코치 신분으로 전창진 신임 감독과 함께 KGC로 넘어왔지만, 전 전 감독이 불미스러운 개인사에 연루됨에 따라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됐고, 당장 시즌이 코앞에 닥친 구단은 수석코치였던 김 감독에게 급하게... 스포츠조선
KBL 신장제한 해외토픽, 실소 자아낸 찰스 로드 세리머니 전창진 전 감독이 그를 따끔하게 혼내는 장면을 잊지 못하는 팬이 많다. 그런데 키가 크다는 이유로 쫓겨나기 일보 직전까지 갔다. 가디언은 ¨KBL이 제정한 새 규칙은 큰 선수 의존도를 줄이면서 작고... 스포츠Q
"스트레스 많았다" 찰스 로드, 199.2cm 확인 후 감격 세리머니 당시 KT는 전창진 전 감독의 지휘 아래 정규리그 챔피언에 올랐고 로드는 폭발적인 득점력과 운동능력을 발휘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. KT에서 2시즌 연속 활약한 로드는 한 시즌 쉬고 2013-2014시즌부터 올시즌까지 5년... 노컷뉴스
‘PO 조준’ KT 서동철 감독 “패기 있는 팀 만들 것” 전창진 감독이 마지막으로 팀을 이끈 2014-2015시즌 7위(23승 31패)에 그쳤고, 조동현 감독과 함께한 3시즌(7위-9위-10위)도 아쉬움 속에 마쳤다. 다만, 2017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허훈, 양홍석 등 잠재력 있는 신인들을 선발한 것은... 마이데일리
2017.12.22 Youtube
재생시간 03:52
2018.01.30 Youtube
재생시간 02:51
실시간 이슈 검색 리스트



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